‘정글의 법칙’ 병만족, 두 팀으로 나뉘어 분리 생존 ‘눈물겨운 생존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정글의 법칙'/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정글의 법칙’/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

‘정글의 법칙’ 병만족이 두 팀으로 나눠 생존을 이어간다.

오는 19일 오후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뉴칼레도니아’에서는 병만족이 일명 ‘아빠 팀’과 ‘글로벌 팀’ 두 팀으로 나뉘어 분리 생존하는 모습이 방송된다.

‘아빠 팀’의 세 사람 한재석, 현주엽, 김병만 ‘꽃아재 삼인방’은 ‘맨몸으로 5단 폭포 내려오기!’ 일명, ‘아빠의 도전’을 시작했다. 까마득한 높이의 5단 폭포를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무사히 내려와야 하는데, 베테랑답게 여유로워 보이는 병만 족장과 반대로 한재석과 현주엽은 뭔가 불안해 보였다.

또한 새로운 생존지에 도착한 ‘글로벌 팀’의 박준형, 데이비드 맥기니스, 최여진 세 사람은 병만 족장이 없어서인지 유독 의견충돌이 많았다. 특히 박준형과 맥기니스가 집터 정하기부터 나무 자르는 길이까지 의견이 달라 사사건건 말다툼을 벌였다.

두 사람이 다투는 동안 힘쓰는 일을 도맡아 한 건 최여진이었다. 묵묵히 망치로 말뚝을 박던 최여진은 “남녀가 바뀌었어!!”라고 울부짖어 두 사람이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는 후문.

‘정글의 법칙 in 뉴칼레도니아’는 오는 19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