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최병모, ‘또 오해영’·’굿와이프’ 이어 ‘달의 연인’ 합류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최병모 /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최병모 /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대세 신스틸러 최병모가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 전격 합류했다.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 측은 18일 “최병모가 SBS 새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에서 태조의 부인 동산원부인과 정종의 비 문공왕후의 아버지 박영규 역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극 중 최병모가 맡은 박영규는 배신이 습관이자 중독인 인물로 정종(홍종현)을 황제로 만들기 위해 우희(서현)를 첩자로 이용하며 극에 더욱 흥미진진한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올해 영화 ‘특별수사: 사형수의 편지’를 비롯해 드라마 ‘마스터-국수의 신’·‘또 오해영’에 현재 방송 중인 ‘굿 와이프’까지 매 작품마다 다양한 캐릭터로 이미지 변신에 성공하며 출연작마다 깊은 존재감을 남기고 있는 최병모는 이번엔 또 어떠한 신스틸러 활약이 이어질지 벌써부터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는 21세기를 살고 있는 해수(아이유)의 영혼이 개기일식 현상으로 인해 고려로 이동하게 되고 고려에서 만난 4황자 왕소(이준기)와의 로맨스를 비롯해 황권을 둘러싼 고려황실 내 정치 투쟁과 궁중 암투 등이 담긴 판타지 로맨틱 사극. 오는 29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