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의 비밀’ 김윤서, 소이현에 냉대 ‘긴장감 고조’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여자의 비밀' / 사진=KBS2 캡처

‘여자의 비밀’ / 사진=KBS2 캡처

‘여자의 비밀’ 김윤서가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15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여자의 비밀'(극본 송정림, 연출 이강현)에서는 유회장(송기윤 분)의 집에 돌아온 강지유(소이현 분)를 견제하는 채서린(김윤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서린은 지유를 향해 “이 집에 오지 않았을 때는 아무렇지 않았는데 어제부터 다시 두통이 시작됐다”며 “아버님이 허락하셨다고 나까지 허락했다고 생각지 마라. 우리 마음이와 강지유씨가 함께 있는 모습 다시는 보고 싶지 않다”고 차갑게 쏘아붙였다.

또 서린은 오동수(이선구 분)를 시켜 지유와 마음이의 만남을 철저히 단속하는 등 이전보다 훨씬 냉혈해진 행동을 서슴지 않아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아버지의 복수와 빼앗긴 아이를 되찾기 위해 새하얀 백조처럼 순수했던 여자가 흑조처럼 강인하게 변해가는 이야기를 그린 ‘여자의 비밀’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