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파니, 자필 사과문 게재 “부끄럽다..깊이 반성 중”(전문)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티파니 자필 사과문 / 사진=티파니 인스타그램 캡처

티파니 자필 사과문 / 사진=티파니 인스타그램 캡처

소녀시대 티파니가 전범기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티파니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티파니입니다. 이렇게 소중하고 뜻깊은 날에 저의 실수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합니다”라는 내용의 사과글이 올라왔다.

그는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제 자신이 많이 부끄럽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항상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저의 부족함으로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합니다”고 덧붙였다.

티파니는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MTOWN LIVE’ 일본 도쿄돔 공연에서 촬영한 사진들을 공개했다. 일부 사진에는 일장기 모양의 이모티콘이 담겨 있었고 이어 광복절 당일인 15일에는 전범기가 그려진 사진을 공개해 국내 팬들 및 대중을 분노케 했다.

논란이 커지자 티파니는 문제의 게시물을 삭제다. 하지만 비난 여론은 식지 않았고, 결국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하차 요구로까지 이어졌다.

이하 티파니 자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티파니입니다.
이렇게 소중하고 뜻깊은 날에 저의 실수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러한 실수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제 자신이 많이 부끄럽고,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제가 한 행동이나 글들이 많은 분들께 보여지고 있음을 명심하고, 이러한 일이 없도록 항상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는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저의 부족함으로 큰 실망을 드려 죄송합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