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안우연, 최정우·송옥숙 점수따기 성공?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이가 다섯' 캡처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아이가 다섯’ 캡처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아이가 다섯’ 안우연이 최정우와 송옥숙의 예비사위 노릇을 톡톡히 했다.

14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에서는 태민(안우연)이 장민호(최정우)와 박옥순(송옥숙)의 마음 사로잡기에 나섰다.

태민은 일부러 먼 길을 달려 장민호와 아침 운동을 하러 온 데 이어 물을 얻어 마시겠다는 핑계로 꽃다발을 사 들고 박옥순에게 점수를 얻기도 했다.

태민은 박옥순이 “진주(임수향)와 진짜 헤어졌냐”고 묻자 “나는 아직 안 헤어졌다”면서 “어머니(박해미)는 제가 노력 중이다”고 의지를 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