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성훈, “모친 박해미, 안우연 못 이긴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이가 다섯'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아이가 다섯’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아이가 다섯’ 성훈이 박해미와 안우연 사이의 갈등을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13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에서는 상민(성훈)이 연태(신혜선)의 부모를 찾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상민은 태민(안우연)과 진주(임수향)의 일로 걱정하는 연태의 부모에게 “나는 크게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문을 열었다.

상민은 “내가 형이지만 어머니(박해미)는 태민을 더 장남처럼 의지한다”며 “얼마 못 가 두 손 드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