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박해미, “나도 임수향 불쌍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아이가 다섯' / 사진제공=KBS2

‘아이가 다섯’ / 사진제공=KBS2

‘아이가 다섯’ 박해미가 임수향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에서는 태민 모친(박해미)이 남편에게 진주(임수향)에 대한 마음을 밝혔다.

이날 태민의 가족과 연태(신혜선)의 가족, 진주의 가족 모두 태민 모친과 진주 사이의 일을 알게 됐다.

이 가운데, 태민 모친은 “나도 진주가 불쌍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그래도 따박따박 말대꾸를 하는데, 정을 주려고 해도 안 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남편은 “정을 주려면 그냥 줘라”면서 꾸짖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