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목소리’ 윤도현, 여심 저격 감성 로커 ‘변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YB 윤도현 / 사진제공=SBS

YB 윤도현 / 사진제공=SBS’신의 목소리’

‘신의 목소리’ YB 윤도현이 감성 로커로 변신했다.

15일 방송되는 SBS ’신의목소리-더파이널’에는 윤도현이 마지막으로 감성적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는 ‘네티즌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도전자’로 선정돼 재도전하게 된 뮤지컬 배우 민영기의 매니저 지우진이 출연한다. 지우진은 한결 섬세해진 감성으로 무대에 올라, 관중들의 탄성을 이끌어 냈다. 이어서 대결 상대로 발라더 윤민수나 양파를 지목할 것이라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윤도현을 선택해 현장은 대결의 긴장감으로 가득 찼다는 후문이다.

또 한번의 이변은 지우진씨가 발라드를 선택한 것이다. 윤도현의 상상불가 곡으로 발라드를 선택하며 우승을 향한 승부수를 띄웠다. 윤도현은 “지난번 성시경의 ‘거리에서’를 불렀을 때가 생각난다. 이번엔 훨씬 더 어려울 거 같다. 벌써 힘이 빠진다.”며 엄살을 부려 모두를 폭소케 했다.

리허설을 끝내고2라운드 무대에 오른 윤도현은 감성 로커로의 완벽한 면모를 보여주며 열정적인 기타 연주와 라이브를 선보여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윤도현의 상상불가 무대는 15일 오후 5시 30분 방송되는 SBS ’신의목소리-더파이널’ 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