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3’ 첫 영구 탈락자+투입 래퍼 결정전…긴장감 UP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 사진제공=Mnet '언프리티 랩스타3'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 사진제공=Mnet ‘언프리티 랩스타3’

‘언프리티3’에 영구 탈락자가 발생한다. 이와 함께 새로운 래퍼가 투입되며 판도가 뒤바뀔 예정이다.

12일 방송되는 Mnet ‘언프리티 랩스타3(이하 언프리티3)’ 3회에서는 ‘영구 탈락 미션 1:1 배틀’의 전말이 공개된다. 이날 대결은 총 5라운드로 진행되며 1라운드 자이언트핑크 VS 케이시, 2라운드 미료 VS 나다, 3라운드 제이니 VS 유나킴, 4라운드 전소연 VS 하주연, 5라운드 육지담 VS 그레이스가 맞붙었다.

100% 시청자 문자투표로 승패가 나뉘는 미션인 만큼 10인 래퍼들은 완벽한 무대를 위해 철저하게 준비했다는 후문. 제작진은 래퍼들이 대진표를 구성하는 과정에서 래퍼가 원하는 배틀 상대를 직접 지목하고, 그에 대한 거부권을 행사하는 등 영구 탈락을 피하기 위해 어느 때보다 팽팽한 신경전을 펼쳐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했다고 전해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이날 최종 영구 탈락자는 데스매치를 통해 가려질 계획이다. 이번 시즌에서 새롭게 도입한 ‘데스매치’ 제도로 한층 혹독한 경쟁을 펼친다. 온라인 생중계 당시 받았던 시청자 문자투표 결과 최하위를 차지한 래퍼 1인이 자신과 데스매치를 치를 래퍼 1인을 지목해 대결한다. 데스매치에 참여한 두 래퍼를 제외한 나머지 래퍼들이 기명 투표를 통해 최종 영구 탈락자를 결정할 예정이라 잔혹함을 더한다.

이와 함께 오프라인 방송과 온라인 콘텐츠의 참신한 결합으로 주목 받은 ‘언프리티3’ 속 또 다른 서바이벌 ‘중간 투입 래퍼 결정전’의 결과가 방송에서 밝혀진다. 네이버TV캐스트에서 공개된 중간 투입 래퍼 결정전 네 편의 영상 조회수가 약 90만뷰에 달하며 뜨거운 관심을 불러일으킨 만큼 기희현·라손·롤라로즈·애쉬비·쿨키드·틸다 중 누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아 최종 멤버로 선발되어 본편에 합류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작진은 “영구 탈락을 피하기 위한 10인 래퍼들의 치열한 경쟁이 최고조에 이른다. 생중계로 진행된 미션인 만큼 비교할 수 없는 긴장감과 열기로 박진감 넘치는 배틀을 펼쳤다”며 “3회 방송에서는 첫 영구 탈락자가 발생하고, 신규 래퍼가 투입되는 것에 더해 놓치면 후회할 반전 무대까지 풍부한 볼거리가 준비되어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한다”고 전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