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스타킹①] 9년의 추억, 아쉽지만 ‘안녕’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MC 강호동, 이특 / 사진제공=SBS '스타킹'

MC 강호동, 이특 / 사진제공=SBS ‘스타킹’

‘스타킹’이 지난 9년을 돌아보며 아름답게 막을 내렸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스타킹’ 최종회에는 과거 출연했던 이들이 등장, 각각의 근황을 공개해 뜻깊은 마지막을 장식했다.

여러 예능프로그램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국악소녀’ 송소희는 영상을 통해 “제 작은 재능을 크게 빛낼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감사 드린다. 출연자 중 한 사람으로서 덕분에 편하게 출연할 수 있었다. 너무 수고 많으셨다.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 지난 2009년 출연자인 ‘고딩 파바로티’ 김호중은 어두운 과거를 청산하고 꿈을 이뤘다고 밝히며 “‘스타킹’을 통해서 제 인생이 역전됐다. 제 꿈을 찾아서 하루하루 행복한 날들을 보내고 있다”고 밝혀 감동을 자아냈다.

2007년 출연자였던 피아노 천재 예은이는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어서 의미있었다. 방송 나갔을 때 호동 아저씨 목소리가 정말 재미있었는데 다음에 다시 한 번 만나고 싶다. 다음에 한번 꼭 만나자”고 밝게 인사했다.

‘꼬마 싸이’로 유명세를 탄 황민우는 “춤도 춤이지만 노래 연습과 공부를 열심히 하고 있다. 열심히 노력해서 유명한 가수가 되겠다. 다음에 만나자”라며 환하게 웃었다.

‘스타킹’은 이날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2007년 1월 정규 편성 이후 9년 동안 약 3000여 명의 일반인 출연자들이 ‘스타킹’을 통해 자신의 끼와 재능을 마음껏 뽐냈다. 각각의 사연들은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줬고, 이들이 보여준 갖가지 신기한 재능들은 ‘스타킹’을 지금까지 있게 한 원동력이었다.

‘스타킹’은 대표 장수 예능프로그램이었던 만큼 수많은 출연자들과 더불어 시청자들과도 9년이라는 추억을 공유했다. 아쉬움은 남지만, 최근 개편 이후에도 저조했던 시청률은 ‘스타킹’이 더이상 설 자리가 없음을 여실히 드러냈다.

정덕현 문화평론가는 ‘스타킹’의 종영에 대해 “큰 변화가 필요했다. 옛날 것을 버리고 새롭게 하려는 시도가 필요했는데 그런 부분이 아쉬웠다”며 “‘스타킹’이라는 제목 자체에도 옛날 이미지가 담겨 있다. 2~3년 전부터 낡은 프로그램으로 인식됐는데 오히려 (생각보다) 오래 지속됐다고 생각한다. ‘스타킹’과 같은 포맷은 더이상 흥미를 끌기 어렵다고 본다”고 전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