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스틱’ 주상욱, ‘발연기’ 장인 류해성 役 “완벽 소화”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주상욱 / 사진제공=

배우 주상욱 / 사진제공=에이스토리

‘판타스틱’ 주상욱이 코믹 캐릭터로 돌아왔다.

JTBC 새 금토드라마 ‘판타스틱’ 측은 10일 주상욱의 첫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주상욱은 극중 발연기 장인 ‘우주대스타’ 류해성 역을 맡아 데뷔 이래 가장 파격적인 연기변신에 나선다.

그는 신이 준 우월한 비주얼에 치명적인 매력을 가졌으나 야속하게도 연기력을 안주신 탓에 별명은 ‘발카프리오’이며, 연관검색어는 ‘발연기’, ‘로봇해성’ 등이다.

류해성은 겉으로는 까칠하지만 자상하고 귀여운 반전 매력의 소유자로, 자신을 연예계에 데뷔시켜 준 첫사랑이자 마음 속 깊은 상처를 주기도 한 드라마 작가 이소혜와 12년 만에 재회하면서 로맨스를 벌인다.

공개된 사진 속 주상욱은 자기애 충만 톱스타 류해성에 완벽히 빙의한 듯 자신의 조각 같은 외모에 흠뻑 빠진 표정이다. 헬스장에서 운동을 하면서도 괜히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고, 운동기구를 드는 자뻑 가득한 표정을 짓는가 하면 핸드폰으로 셀카를 찍으며 자신의 우월한 외모에 깜짝 놀라는 모습까지 사진만으로도 웃음을 유발한다.

주상욱은 그 어느 때보다 대본 연구에 몰입하고 있다고 밝히며 “류해성으로 살아가며 정말 많이 웃고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설레는 마음으로 기분 좋게 첫 촬영을 마쳤다”며 “겉으로 보기엔 허세 가득한 ‘우주대꼴통’이지만 따뜻한 속내와 반전의 매력을 갖춘 캐릭터다. 연기 변신을 선보일 수 있다는 기대와 설렘도 가득하다. 기대해 달라”고 첫 촬영 소감을 전했다.

‘판타스틱’ 제작관계자 역시 “쉽지 않은 류해성 캐릭터를 첫 촬영부터 기대 이상의 연기와 웃음을 보여줬다. 하드캐리 연기 변신을 선보일 주상욱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판타스틱’은 오는 9월 2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