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프리티 랩스타3’, 중간투입래퍼 결정전 방송…기희현-애쉬비 등 ‘출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언프리티 랩스타3'/사진제공=Mnet

‘언프리티 랩스타3’/사진제공=Mnet

‘언프리티 랩스타3’ 중간투입래퍼 결정전이 드디어 모습을 드러낸다.

9일 Mnet은 “오늘 오후 네이버TV캐스트를 통해 국내 유일 여자 래퍼 서바이벌 Mnet ‘언프리티 랩스타3(이하 언프리티3)’ 중간투입래퍼 결정전 1회, 2회 영상을 업로드한다”고 밝혔다.

영상에는 기희현, 라손, 롤라로즈, 애쉬비, 쿨키드, 틸다 총 6인이 중간투입래퍼로 선발되기 위해 한자리에 모인 모습이 담겨있을 예정이다. 이중에서도 ‘프로듀스101’에서 두각을 나타냈던 걸그룹 다이아의 기희현, ‘언프리티2’와 ‘쇼미5’ 도전자였던 애쉬비, 오디션 ‘케이팝스타’ 출신 쿨키드(지유민)가 도전장을 내밀어 눈길을 모은다.

특히 과거 ‘언프리티3’ 제작발표회에서 전소연이 “같은 ‘프로듀스101’ 출신 기희현에게 ‘언프리티 랩스타’ 출연을 추천하고 싶다”고 이야기한 적이 있어 과연 ‘언프리티3’에서 둘의 만남이 성사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 또 상대적으로 대중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라손, 롤라로즈, 틸다가 숨겨진 실력으로 기선을 제압하며 반전을 꾀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은 “본편 못지않은 치열한 신경전과 실력대결이 펼쳐진다. 온라인으로만 공개되는 ‘중간투입래퍼 결정전’을 통해 시청자들이 중간 투입 래퍼의 실력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되고, 중간 투입 래퍼에 대해 더 큰 애정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100% 관객 투표로 결정되는 ‘언프리티3’ 중간투입래퍼 결정전은 네이버TV캐스트를 통해 9일, 10일 각 2편씩 총 4편으로 공개되며, 최종 선발된 멤버는 오는 12일 오후 11시 Mnet ‘언프리티 랩스타3’ 3회 방송에서 밝혀진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