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D-1 ‘38사기동대’①] 현대판 홍길동전의 결말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38사기동대' 포스터 / 사진=OCN 제공

’38사기동대’ 포스터 / 사진=OCN 제공

新 홍길동전의 탄생이었다. 과연 활빈당은 마지막 미션인 세금 1000억원을 징수할 수 있을까?

6일 OCN ‘38사기동대’(극본 한정훈, 연출 한동화)가 종영한다.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지만 ‘38사기동대’가 풀어야낼 숙제가 많다.

지난 방송에서는 38사기동대에 합류한 왕회장(이덕화)의 모습이 그려졌다. 백성일(마동석)은 왕회장에게 “천갑수(안내상)가 낙선해야 최철우(이호재)의 체납세금을 받을 수 있다”며 그를 설득했다. 더불어 과거 38사기동대에게 당했던 방필규(김홍파)의 수하 마진석(오대환) 역시 팀에 합류했다.

마진석은 최철우의 돈 관리를 맡고 있는 조상진(김응수)에게 접근해 대출 사기를 기획했다. 38사기동대는 최철우의 돈줄인 극진건설 사장 차명수(조덕현)가 횡령한 돈을 미끼로 압박을 가했다. 그러나 극 말미 반전이 드러났다. 마진석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최철호의 수하인 안태욱(조우진)에게 전화를 걸었고, 최철호가 38사기동대의 비밀 아지트를 방문하며 긴장감을 놓을 수 없게 만들었다.

‘38사기동대’는 답답한 현실에 복장 터지는 세금 징수 공무원 백성일(마동석)이 매력적인 사기꾼 양정도(서인국)와 합심하여, 편법으로 부를 축적하고 상습적으로 탈세를 저지르는 악덕 체납자들에게 세금을 징수하는 좌충우돌 과정을 그렸다.

세금징수 사기팀 38사기동대는 납세의 의무를 규정한 헌법 38조에서 유래한 세금 징수팀 ’38기동대’를 변형한 말로, ‘사기’라는 방법으로 세금을 끝까지 징수하는 팀을 지칭한다. 그간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스토리와 체납자들에게 사기로 세금을 걷는 모습으로 ‘사이다’ 같은 속시원한 전개를 펼쳤다.

'38사기동대' 화면 캡처 / 사진=OCN 제공

’38사기동대’ 화면 캡처 / 사진=OCN 제공

60억 마진석과 500억 방필규 그리고 1000억 최철우까지 체납 세금의 액수는 점점 커졌고, 위기 역시 뒤따랐다. 그에 따른 한층 업그레이드된 교묘한 사기 수법으로 더욱 큰 카타르시스를 안겼다. 하지만 최철우는 막강했다. 그의 체납액을 징수하려다 양정도는 감옥에 갇혀야 했고, 백성일은 쥐 죽은 듯이, 불의를 보고도 참으며 살아야했다. 그렇게 이를 간 2년의 시간이 흘렀다. 최철우는 여전히 특권의식으로 똘똘 뭉쳤다. 그는 천갑수(안내상) 시장을 불러내 돈으로 협박하는 등 위압적인 모습이었다.

38사기동대가 최철우에게 응징을 가하길 바라고 있는 상황이지만 최철호가 모든 계획을 알아버리며 이들의 작전이 이대로 틀어져 버리는 건 아닐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그러나 반전은 존재한다. 늘 시청자들의 예상을 뛰어 넘는 전개를 펼쳤던 만큼 이번에도 그런 ‘통쾌한’ 반전을 보여줄 가능성 역시 크다.

예측불허의 전개를 이어가고 있는 ‘38사기동대’가 과연 마지막에 최철우를 잡고, 진정한 활빈당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