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갑순이’, 첫 대본 리딩현장 공개…송재림-김소은-이완 등 참여

[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SBS '우리 갑순이' / 사진제공=SBS '우리 갑순이'

SBS ‘우리 갑순이’ / 사진제공=SBS ‘우리 갑순이’

‘우리 갑순이’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SBS 새 주말드라마 ‘우리 갑순이(극본 문영남, 연출 부성철)’측은 배우들과 진행한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현장에는 송재림, 김소은, 이완, 김규리, 유선, 고두심, 장용, 이미영, 이보희, 김혜선 등의 개성 넘치는 배우들이 함께했다.

송재림은 허갑돌 역을 천연덕스럽게 소화했고, 김소은은 사랑과 현실에 혼란스러워하는 신갑순을 선보였다. 신세계 역의 이완은 처가의 눈치를 봐야 하는 의사 사위의 내면을 섬세하게 표현했고, 허다해 역의 김규리는 허영기 많고 천방지축인 캐릭터를 맡았다. 재혼 1년차 주부인 신재순 역의 유선은 남편 조금식 역의 최대철과 함께 절묘하게 호흡을 맞췄다.

중년 연기자들의 원숙함은 드라마에 대한 기대를 더욱 높였다. 인내심 역의 고두심과 신중년 역의 장용은 부모의 마음을 표현하는 노련한 연기를 선보였고, 중년의 여동생 신말년 역을 맡은 이미영은 사투리를 천연덕스럽게 구사하며 웃음을 주었다. 여시내 역의 김혜선은 도도한 장모의 성격을 깔끔한 리딩으로 표현했으며, 이보희는 갑순이에게는 까칠한 예비 시어머니 노릇을 하는 반면, 생계를 위해 비굴함도 무릅쓰는 남기자 역을 베테랑 배우답게 풀어냈다.

이밖에 전국환, 이병준, 서강석, 양정원, 장다윤 등 많은 배우들이 저마다의 캐릭터를 안성맞춤으로 소화하며 기대를 높였다.

문영남 작가는 드라마의 상황에 따른 배우들의 대사 톤을 세심하게 짚어주는 등 열정적인 모습으로 현장 분위기를 고무시켰고, 부성철 PD는 “‘우리 갑순이’라는 큰 배의 선장으로서 안전 운행하겠다. 하루하루 즐겁고 모두에게 행복한 작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