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데스’ 빅스, 피지컬 이어 손등 티저로 ‘판타지 UP’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그룹 빅스 '하데스' 콘셉트 티저 /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그룹 빅스 ‘하데스’ 콘셉트 티저 / 사진제공=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그룹 빅스가 손등만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는 2일 정오 공식 소셜 채널을 통해 연간 프로젝트 ‘빅스 2016 컨셉션(VIXX 2016 CONCEPTION)’의 3부작 중 두 번째 싱글 음반인 ‘하데스(Hades)’ 컨셉 이미지 티저를 공개했다.

‘하데스’ 이미지 티저에는 가시덩굴 속으로 집어넣은 위태로운 손을 클로즈업해 긴장된 분위기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이리저리 긁힌 듯 상처가 난 손을 감싸는 독특한 모양의 가시덩굴 액세서리와 손등에 새겨진 이블 아이(Evil Eye)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손 하나만으로도 시선을 압도하는 강렬한 이미지 티저다.

‘하데스’ 이미지 티저가 공개되자 마치 판타지물의 한 장면을 연상케 하는 독특한 소재들의 조합으로 시선을 끌며, ‘컨셉돌’로 차별화 된 행보를 걷고 있는 빅스가 어떠한 이야기를 풀어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손등 위에 새겨진 이블 아이는 지난 4월 발표한 첫 번째 컨셉션 프로젝트인 싱글 앨범 ‘젤로스(Zelos)’에서 사랑을 빼앗긴 남자의 질투에 찬 모습을 상징하는 중요한 아이템으로 차용된 바 있어 이번 앨범과의 상관 관계에 대한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빅스는 오는 12일 컴백을 대대적으로 알리고 강렬해진 이미지 티저를 연이어 공개하며 암흑 세계의 신을 모티브로 한 앨범 ‘하데스’를 통해 ‘컨셉돌’의 역대급 귀환을 예고하고 있다. 뱀파이어, 저주인형, 사이보그 등 다양한 변신으로 이목을 집중시킨 빅스가 이번에는 어떠한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빅스는 현재 앨범 막바지 작업 중이며, 콘서트 준비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