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임수향, 박혜미 지나친 솔직함에 ‘눈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임수향

사진=KBS2 ‘아이가 다섯’ 방송화면 캡처

“왜 그렇게 머리를 굴려? 그냥 헤어지면 되는데…”

31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정하나, 연출 김정규)에서는 진주(임수향)의 일터를 찾은 태민(안우연)의 모친(박혜미)의 모습이 담겼다.

박혜미는 “제가 왜 마음에 들지 않느냐”는 진주의 물음에 “그냥 헤어지면 될 것을 왜 그렇게 머리를 굴리느냐”며 솔직하게 답했다.

그는 “사실 큰 아들 상민(성훈)의 짝은 기대를 하지 않았다. 워낙 종잡을 수 없는 아이라, 참하고 야무진 큰며느리감을 데려온 것”이라며 환하게 웃었다.

이어 “태민이의 짝은 기대를 많이 했는데”라며 한숨을 내쉬었다.

이를 들은 진주는 끝내 눈물을 흘렸고, 놀란 박혜미에게 “이렇게 말씀하시는데 어떻게 울지 않을 수 있느냐”며 “나는 어머니가 하는 말에 큰 상처를 받았다. 태민과 헤어지는 것도 고려해보겠다”고 받아쳤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