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갓세븐 JB·주니어, 페이방 와서 밥만 먹고 가지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방송화면 캡처

갓세븐 JB와 주니어가 페이의 방에 찾아왔다.

30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페이가 ‘친구와 함께먹는 요리’라는 콘셉트로 요리 시범을 보였다. 페이는 조개볶음, 김계란탕, 가지볶음 등을 준비했다.

페이는 “고추없이 못 살아요. 고추 마녀”라고 말하며 조개볶음에 고추를 아낌없이 넣었다. 조개볶음이 완성된 후, 갓세븐의 JB와 주니어가 페이 방을 깜짝 방문했다.

JB는 “조개볶음인데 고추가 조개보다 더 크다”라며 조개볶음보다 밥을 더 많이 먹었다. 매운 맛에 냉수만 들이키기도 했다.

너무나 매운 맛에 JB와 주니어는 빛보다 빠른 속도로 퇴장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페이는 “설거지하는 거 아니었어”라고 했지만 결국 혼자 밥을 먹게 됐다.

페이는 “항상 혼자 밥 먹어서 그게 이미 습관이 됐어요. 다음 요리는 제가 혼자 먹을게요”라고 애처롭게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