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방 언프리티3②] 하주연·유나킴·케이시의 설욕전을 기대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언프리티 랩스타3' 화면 캡처 / 사진=엠넷 제공

‘언프리티 랩스타3’ 화면 캡처 / 사진=엠넷 제공

설욕전을 기대해도 좋을까?

엠넷 ‘언프리티 랩스타3’가 29일 첫 방송됐다. 10인의 센 언니들은 이번에도 ‘걸크러시’를 유발했다. 자신의 실력 앞에 주눅 들지 않았고 상대방을 비판하는데도 거침이 없었다. 그러나 안타까운 래퍼들도 있었다. 실수가 반복됐고, 상대방에게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소심한 결정을 내린 래퍼들도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케이시·자이언트 핑크·전소연·하주연·나다·제이니·미료·그레이스·유나킴·육지담까지 여자 래퍼 10인들의 사연과 함께 첫 대면 그리고 자기소개 싸이퍼가 진행됐다. 탐색전이 끝나고 난 뒤 본격적으로 ‘원테이크 사이퍼 뮤직비디오 미션’이 펼쳐졌다. 프라이머리가 첫 번째 프로듀서로 나섰다. 무엇보다 이번 미션에서 최하위 래퍼로 꼽힌 한명은 단체곡 미션 음원 및 뮤직비디오에서 삭제되는 잔인한 결과를 받아들여야만 했다.

하주연은 실수를 계속 반복했다. 쥬얼리 해체 이후 엠넷 ‘쇼미더머니5’를 통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그는 “‘언프리티 랩스타3’로 멋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드러냈다. 그러나 이날 하주연은 거듭되는 가사 실수로 촬영을 지연시켰다. 그는 “아까 차에서도 엄청 울었다. 이런 약한 모습 보여주기 싫은데. 미치겠다”면서 눈물을 흘렸다. 하주연은 최하위 래퍼 발표에서 양동근을 비롯해 3표를 받았다. 양동근은 “실력을 운운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자신감 있는 하주연의 모습을 보고 싶다”고 했다.

유나킴 역시 치명적이었다. 자기소개 싸이퍼부터 뮤직비디오 미션까지 잘 수행하는 것처럼 보였지만 뮤직비디오 속 입 싱크가 맞지 않아 모두를 의아케 한 것. 유나킴은 한 번 틀리면 처음부터 다시 촬영을 해야 하는 원테이크 미션인 만큼 자신의 실수를 말하지 못하고 그대로 촬영을 끝냈다. 그는 “스스로에 대한 실망감이 크다. 되게 아쉽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그레이스는 “욕심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고, 제이니는 “틀린 거를 짚고 넘어갔어야 했다. 최하위가 돼도 할 말이 없을 것 같다”고 평했다. 다행히 유나킴은 3표를 받고 최하위는 면했다.

최하위 래퍼는 5표를 받은 케이시에게 돌아갔다. 자기소개 싸이퍼 때부터 다른 래퍼들에게 “래퍼 같지 않다”는 평가를 들은 케이시는 마디 세는 법을 혼란스러워하는 등 어색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후 뮤직비디오 촬영 때도 가사 실수를 계속했다. 와썹 나다는 “영상을 보기 전에 하위라고 생각했는데 보고 나니까 더 하위다”고 독설을 날렸다. 결국 케이시는 단체곡 음원과 뮤직비디오에서 제외되는 굴욕을 맛봐야 했다. 케이시를 제외한 9명의 래퍼들이 1번 트랙 반지를 획득했다. 씁쓸한 표정의 케이시는 “그거 받을 때까지 더 하겠다. 내 손에 끼워질 때가지 더 해 보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다졌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