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측 “정형돈, 복귀 의지 보였으나 부담감 극복 못해”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정형돈 / 사진=텐아시아 DB

정형돈 / 사진=텐아시아 DB

MBC ‘무한도전’ 측이 정형돈 최종 하차와 관련된 입장을 밝혔다.

29일 ‘무한도전’ 측은 “정형돈이 건강상의 이유로 방송 휴식기를 가졌던 지난 9개월 동안 ‘무한도전’ 제작진과 멤버들은 정형돈과 수시로 안부를 주고받으며, 회복에 신경을 써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건강이 많이 회복된 정형돈은 지난 5월, ‘무한도전’ 복귀에 대한 의지를 보였고, 최근엔 구체적인 컴백 촬영 날짜를 조율하기도 했었다”면서 “하지만 복귀를 결정한 그 순간부터 정형돈에게 정신적인 부담감이 다시 찾아왔다. 정형돈의 마음을 이해하기에 시간을 두고 천천히 의논하고자 했다. 그러나 정형돈은 ‘시간이 지나도 무한도전 복귀에 대한 부담이 나아지지 않을 것 같아 사실상 복귀는 어렵겠다’라는 결정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무한도전’ 제작진과 멤버들은 정형돈의 회복과 복귀를 간절히 바랐기 때문에 이 같은 결정에 안타까운 마음이 컸다”며 “그러나 이러한 저희의 마음조차 정형돈에게 부담을 줄 수도 있겠다는 생각으로 지금은 그저 정형돈의 건강 회복만을 기원하며 뒤에서 묵묵히 힘이 되고자 한다”고 했다.

‘무한도전’ 측은 “정형돈과 11년을 함께 해왔다. 그리고 시청자들 또한 ‘무한도전’과 정형돈을 11년 동안 지켜봐주시고 응원해주셨다”며 “그렇기에 이러한 결정에 안타까운 마음이 크실거라 생각된다. 비록 지금은 ‘무한도전’과 정형돈이 함께 할 수 없지만 언젠가는 반드시 함께 할 날이 올 거라 생각한다. 늘 ‘무한도전’의 부족함을 채워주시는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리며, 정형돈과 나머지 멤버들에게도 큰 힘이 되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