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준상, 뮤지컬부터 영화 그리고 감독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그날들' 포스터,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포스터

사진=뮤지컬 ‘그날들’ 포스터,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 포스터

배우 유준상이 분야를 넘나드는 활발한 활동으로 2016년 대세 배우임을 입증 했다.

유준상은 드라마부터 영화 그리고 ‘제이앤조이 20’을 통한 음악 활동까지, 연예계 대표 만능엔터테이너로 손 꼽힌다. 그런 그가 올 하반기 뮤지컬 ‘그날들’ 출연을 결정해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넘나드는 바쁜 일정 속에서도, 일찌감치 ‘그날들’의 출연을 확정 지으며, 초, 재연에 이어 삼연에도 참여하며 의리를 과시했다.

고(故) 김광석이 불렀던 노래로 만들어진 ‘그날들’은 지난 2013년 초연을 시작으로 작품성과 흥행성 모두를 인정받은 대한민국 대표 창작 뮤지컬이다. 극 중 철두철미하고 원칙주의자인 정학역에 캐스팅 된 유준상은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미스터리한 사건을 쫒는 경호원으로 열연을 펼친다.

‘그날들’의 초연부터 참여한 유준상은 극 중 인물 정학을 만들었다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혼연일체 된 연기로 호평 받고 있다.

그의 활약은 무대에 이어 영화까지 계속된다. 직접 감독과 주연을 맡은 장편 영화 ‘내가 너에게 배우는 것들’로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국제경쟁 부문에 초청돼 감독이자 배우로서 제천을 방문 할 예정이다.

이어 대동여지도를 탄생시킨 김정호의 감춰진 이야기를 담은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에서 고산자의 운명적 정적인 흥선대원군 역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영화는 오는 9월 개봉 예정이다.

아울러 ‘그날들’은 오는 8월 25일부터 11월 3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