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별곡’, 명품 연극의 귀환..이순재·손숙 출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연극 '사랑별곡' 출연자 이순재

연극 ‘사랑별곡’ 출연자 이순재(왼쪽부터) 손숙, 고인배/사진제공=스토리피

연극 ‘사랑별곡’이 오는 9월 손숙 이순재 고인배 주연의 화려한 캐스팅으로 2년 만에 돌아온다.

‘사랑별곡’은 시골의 한 장터를 배경으로 한 많고 정 많은 우리네 이야기를 군더더기 없이 풀어낸 작품이다. 장터 골목에 검은 우산 하나를 세우고 나물을 파는 순자와 그런 아내를 위해 민들레 꽃을 따는 박씨, 순자가 한 평생 가슴에 묻고 살아온 김씨의 이야기를 통해 생(生)안에 남는 미련과 미안함, 미처 다 전하지 못한 말과 마음을 아름다운 언어로 완성도 높게 빚어냈다.

애타는 진심은 각자의 가슴에 묻어둔 채 수십년을 함께 해온 부부 순자와 박씨 역에는 각각 손숙과 이순재, 고인배가 캐스팅됐다. 내로라하는 연극계 거장들이 한 무대에 오르는 만큼 작품 자체에 대한 믿음과 최고의 연기 앙상블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연극 ‘햄릿’으로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는 손숙은 이번 ‘사랑별곡’에서 한 평생 남편과 자식을 위해 희생한 어머니인 동시에 죽는 순간까지도 첫 사랑 김씨를 잊지 못하는 여인 순자 역을 원캐스트로 맡아 혼신의 무대를 이어갈 예정이다.

순자가 미워 젊은 시절 무던히도 속을 썩인 남편 박씨 역은 국민 배우 이순재와 관록의 배우 고인배가 함께 나눠 맡는다. 2년 만에 다시 박씨로 돌아온 이순재는 ‘사랑별곡’에 대해 “연극의 순수성을 간직한 작품”이라고 재출연을 결정하는데 고민의 이유가 없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80대의 나이에도 여전히 티격태격하는 박씨의 절친한 친구 최씨 역에는 ‘딸들의 연인’ ‘두 영웅’의 배상돈이, 순자의 첫 사랑 김씨 역에는 지난 시즌에서와 같이 정재성이 캐스팅 됐다. 삶의 고단함에 지친 딸 영숙 역에는 ‘관객모독’ ‘민들레 바람되어’ 등 다양한 무대를 통해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김성미가, 남편을 먼저 보내고도 오랜 세월 시부모를 돌보는 며느리 명숙 역은 ‘2006 거창국제연극제’ 연기상을 수상한 황세원이 캐스팅 됐다.

뛰어난 희곡 텍스트와 대가 배우들의 만남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사랑별곡’은 연극 자체의 깊은 맛, 그 진수를 보여줄 예정이다.

극단 수(秀)의 구태환 연출이 다시 한번 ‘사랑별곡’의 지휘봉을 잡는다. 구 연출은 이번 작품에 대해 “눌어붙을 데로 눌어붙어 긁어도 긁어도 그을음이 가시지 않는, 그림자 같은 사랑과 용서의 이야기”라며 “따뜻한 시선으로 우리의 흉부를 어루만져 그 아픔을 달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사랑별곡’은 오는 9월 4일 이해랑예술극장에서 개막하며, 8월 2일 첫 번째 티켓오픈을 진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