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페이, 마늘 잊고 달걀 깨고 ‘허둥지둥’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마이 리틀 텔레비전' 화면 캡처 / 사진=MBC 제공

‘마이 리틀 텔레비전’ 화면 캡처 / 사진=MBC 제공

요리왕 페이의 자존심이 구겨졌다.

23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는 페이의 쿡방이 펼쳐졌다.

이날 페이는 “자취한지 4년째다. 집에서 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를 선보이겠다”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페이는 아침에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토마토계란탕면 요리를 보여주기로 했다. 그러나 마늘 까는 걸 잊고 달걀을 깨고 허둥지둥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페이는 “정신이 없다”면서 멘붕에 빠지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이내 훌륭한 요리를 완성했다.

페이는 “너무 맛있다”면서 홀로 요리를 먹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