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첫 中 드라마 ‘선풍소녀2’ 방영 전부터 ‘뜨거운 반응’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지창욱 / 사진='선풍소녀2' 제공

지창욱 / 사진=’선풍소녀2′ 제공

지창욱이 출연하는 중국드라마 ‘선풍소녀 2’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MBC ‘기황후’, KBS2 ‘힐러’를 통해 인기를 모으고 있는 지창욱이 출연한다는 사실이 전해지며 화제가 됐던 ‘선풍소녀2’는 방영 전부터 ‘본방사수’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선풍소녀 2’ 공식 웨이보가 10억이 넘는 클릭수를 돌파하는 등 뜨거운 화제를 불러모으고 있다.

‘선풍소녀2’ 총괄 프로듀서는 “지창욱은 보면 볼수록 감탄하게 된다. 연기, 외모, 노력 삼박자를 고루 갖춘 지창욱은 창안 역에 필요한 모든 것을 아우른다. 촬영 현장에서 언어적으로 힘들 수도 있었는데 배우, 스태프들을 항상 잘 챙겨주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 그의 이런 모습이 촬영장에서 좋은 본보기가 됐다”며 지창욱을 캐스팅한 이유를 밝혔다.

20일 중국의 5대 위성 중 하나인 후난위성에서 첫 방송되는 ‘선풍소녀2’는 지난 해 중국에서 여름방학 기간 동안 방영됐던 ‘선풍소녀 1’의 시즌 2버전으로 중국 10~20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며 화제를 모았다. 바톤을 이어 받은 지창욱은 ‘선풍소녀2’에서 챔피언급의 실력을 가진 운동 코치 창안 역으로 분한다. 잔인하고도 가혹한 방법으로 여자 주인공 역인 바이차오를 훈련시키며 이 안에서 벌어지는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방영 전부터 검색어 상위에 랭크 되는 등 중국 현지에서 핫한 이슈몰이의 중심이 되고 있는 드라마인 만큼 주인공인 지창욱에 대한 현지 문의도 뜨겁다. 각종 매체에서 인터뷰 요청은 물론, 예능 프로그램 문의도 쇄도하고 있으며, 광고주들 사이에서 인기가 뜨겁다는 후문.

한편, 올 하반기 지창욱은 국내에서 일정을 소화한다. 뮤지컬 ‘그날들’과 tvN 드라마 ‘K2′(가제)로 국내 활동을 본격화 하는 것. 그간 드라마, 영화, 뮤지컬 등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매력을 드러내며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아온 지창욱은 올 한해도 바쁜 일정을 보낼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