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집새집’ 오나미, 허경환에 “불꽃튀는 침실 만들어달라”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개그우먼 오나미 / 사진제공=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

개그우먼 오나미 / 사진제공=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

‘헌집새집’ 오나미가 가상 남편 허경환에게 분위기 좋은 침실을 요구했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이하 헌집새집)에서는 개그우먼 오나미가 등장해 침실 인테리어를 의뢰한다.

특히 오나미는 ‘헌집새집’에 고정출연 중인 자신의 가상 남편 허경환을 향해 “눈빛만 봐도 불꽃이 튈 듯한 분위기 좋은 침실을 가지고 싶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남편(허경환)이 일하는 프로그램이라는 사실만으로 굉장히 믿음이 간다”고 출연소감을 밝혔다.

‘헌집새집’ 출연자들은 허경환에게 “최근 오나미를 대하는 태도가 변한 것 같다. 솔직히 오나미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냐”고 수차례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허경환은 “솔직히 프로그램 시작 전에 비해 호감도가 많이 높아진건 사실”이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에 패널들은 “진짜로 좋은 소식 들려오는 거 아니냐”며 놀라워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