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위키드’, 얼굴인식 스티커 출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롤리캠

사진제공=롤리캠

뮤지컬 ‘위키드’가 셀카 동영상 어플리케이션 ‘롤리캠’과 컬래버레이션을 진행한다. 서울 공연 개막을 기념해 ‘위키드 스티커’를 20일 출시했다.

‘위키드 스티커’는 ‘위키드’의 주요장면과 두 주인공 엘파바와 글린다를 모티브로 한 6종으로 구성됐다. 얼굴 인식 기능을 적용해 초록마녀처럼 마녀 모자를 쓰거나, 초록피부로 변신할 수 있는 스티커로 사진은 물론, 동영상 촬영도 가능하다.

이를 통해 개성 넘치는 ‘셀피(자신을 촬영한 사진)’를 촬영할 수 있으며 가족, 연인, 친구들과 함께 작품 속 주인공이 되기도 하고 공연의 한 장면을 연상하며 추억을 남길 수 있어 더욱 특별하다.

또 ‘위키드 스티커’ 출시를 기념해 공연 초대 이벤트를 함께 진행한다. 위키드 스티커로 촬영한 셀피(자신이 촬영한 사진)를 #뮤지컬위키드 #롤리캠 해시태그와 더불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자신의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위키드’ 공연 관람권을 증정한다. 이벤트는 20일부터 오는 8월 1일까지 응모할 수 있으며, 당첨자 발표는 8월 2일이다.

‘롤리캠’ 관계자는 “‘위키드’는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사랑 받는 작품이며, 완성도 높은 콘텐츠인 만큼 진행하게 됐다”며 “스티커에 ‘위키드’를 시각적으로 구현하기 위해 디자인부터, 애니메이션 효과까지 심혈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한편 ‘위키드’는 브로드웨이의 가장 거대한 블록버스터 뮤지컬로, 전 세계 4900만 명이 관람한 히트작이다. ‘오즈의 마법사’를 기발한 상상력으로 뒤집은 스토리와 40억 원 가치의 화려한 의상, 단 한번의 암전도 없는 화려하고 스펙터클한 무대로 평생 잊지 못할 경험과 감동을 선사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