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 그런거야’ 오상진, 첫 등장..활력소 될까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그래, 그런거야'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그래, 그런거야’ 방송화면 캡처

‘그래 그런거야’에 새 얼굴이 등장했다. 바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상진이다.

오상진은 17일 오후 방송된 SBS ‘그래, 그런거야'(극본 김수현, 연출 손정현)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극중 성지일 역으로 분해 극에 활기와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무엇보다 지선(서지혜)과 호흡을 맞출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상진은 이날 공항에서 푸른색의 정장을 차려 입고 등장했다. 그는 이후 지선에게 연락을 취했고, “정신이 없어서 그간 연락을 못 했다. 우리 만나야 한다”고 말했다.

지일이 남편과 사별하고 시아버지와 살다, 최근 독립한 지선의 삶에 활력소가 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더불어 극에도 재미를 불어넣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