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보감’ 윤시윤♥김새론, 슬픔 숨긴 마지막 데이트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JTBC '마녀보감' / 사진=JTBC '마녀보감' 방송 화면 캡처

JTBC ‘마녀보감’ / 사진=JTBC ‘마녀보감’ 방송 화면 캡처

‘마녀보감’ 윤시윤과 김새론이 마지막 데이트를 즐겼다.

16일 방송된 JTBC ‘마녀보감'(극본 양혁문 노선재, 연출 조현탁 심나연) 최종회에서는 연희(김새론)의 저주를 풀기 위해 단 하나의 초만을 남겨둔 상황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허준(윤시윤)과 연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앞서 허준은 연희의 저주를 풀기 위해 자신의 희생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는 상황. 이를 알지 못 하는 연희는 저주를 풀지 못 할까 걱정했고, 허준은 연희에 “걱정마라. 초를 켜 줄 사람을 찾았다”라고 안심시켰다.

이날 허준은 슬픔을 애써 숨긴채 연희에 데이트를 제안했다. 두 사람은 저잣거리에 나가 물건도 사고 타인의 결혼식도 보면서 즐거운 하루를 보냈다. 앞서 허준은 요광에 “연희의 초, 내가 켜 줄거다”라며 희생을 다짐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