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중국해 판결, 빅토리아·레이·차오루·페이 한목소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빅토리아, 레이

빅토리아, 레이/사진=텐아시아DB

중국인 가수 빅토리아, 레이, 차오루, 페이 등이 남중국해 판결에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f(x) 빅토리아는 지난 12일 자신의 SNS에 “中國一点都不能少(중국은 한 점도 작아질 수 없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와 더불어 남중국해를 중국의 땅으로 표시한 지도를 첨부했다.

같은날 국제상설중재재판소(PCA)가 중국, 필리핀의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에 대해 필리핀의 손을 들어준 것에 대한 반대의 뜻으로 풀이된다.

빅토리아뿐만 아니라 페이, 차오루 역시 웨이보에 같은 뜻의 글과 이미지를 올려 한목소리를 냈다.

13일 엑소 레이도 자신의 SNS에 “中國一点都不能少”라는 글을 게재했다.

상설중재재판소(PCA)는 “중국은 남해 구단선(중국 측이 주장하는 영해권)에 대해 역사적 권리를 주장할 법적 근거가 없다”고 판시했다.

중국 측은 남중국해의 90% 가량을 점유하는 구단선 안쪽을 자국의 영해로 선포, 필리핀·베트남·말레이시아 등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

PCA는 “중국은 남해 구단선(중국 측이 주장하는 영해권)에 대해 역사적 권리를 주장할 법적 근거가 없다”며 “중국이 필리핀의 석유 탐사와 어업 등 정당한 주권 행사를 방해하고 있다. 중국은 스프래틀리 군도에 대한 배타적 경제수역 권리도 행사할 수 없다”고 선포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