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했던 슈가맨③] 시즌2에선 꼭 보고 싶다 진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슈가맨 시즌2 희망 라인업

언타이틀(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자자, 한스밴드, 얀, 조규만, 에코 앨범재킷

작은 공감을 큰 공감으로 만들었던 JTBC ‘투유프로젝트-슈가맨(이하 슈가맨)’이 지난 12일 종영했다. 지난해 8월, 파일럿 방송부터 지난 5일까지 총 84팀의 슈가맨을 소환했지만, 여전히 많은 가수들이 우리들의 마음속에 녹아있다. 언젠가 ‘슈가맨’ 시즌2가 시작하게 된다면, 반드시 나와 주길 바라는 추억의 가수들 7팀을 정리해봤다.

# ‘날개’ 언타이틀
1996년 가요계에 데뷔한 언타이틀은 ‘제 2의 듀스’로 불리며, 시원한 멜로디의 노래와 역동적인 댄스로 수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았다. ‘책임져’ ‘자존심’ ‘날개’ ‘떠나가지 마세요’ 등 여러 히트곡을 남기고, 1999년 돌연 해체했다.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작곡한 유건형이 언타이틀 출신. 유건형은 싸이 뿐만 아니라 god·비 등 유명 가수들의 작곡가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 ‘버스 안에서’의 자자
댄스그룹이란 나오면 항상 언급되던 그룹이었다. 그만큼 이들을 기억하는 시청자들이 많다는 증거. 1996년 자자가 부른 ‘버스 안에서’는 독특한 멜로디와 통통 튀는 음색, 학창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가사가 인상적인 곡이다. ‘버스 안에서’는 스페이스A의 ‘섹시한 남자’만큼이나 홈쇼핑 등에서 지금도 자주 나오는 노래이기 때문에 상당히 많은 불들이 켜질 것으로 예상된다.

# ‘행복한 나를’ 에코
에코 역시 ‘슈가맨’ 단골 오답이었다. 다시 보고 싶어하는 시청자들도 많다는 뜻이다. 여성 3인조 그룹 에코가 1997년 발표한 ‘행복한 나를’은 지금도 여전히 여성들의 노래방 애창곡. 허각·김예림 등 후배 가수들이 리메이크를 해 10대들에게도 꽤 익숙한 노래다. 연인을 향한 사랑을 담은 이 노래를 ‘슈가맨’에서 다시 들을 수 있다면 행복함을 느끼는 시청자들이 많아질 것이 확실하다.

# ‘선생님 사랑해요’의 한스밴드
1998년 데뷔한 한스밴드는 세 자매가 뭉친 그룹으로, 여러 번 방청석에서 언급됐었다. 10대 소녀들의 마음을 담은 ‘선생님 사랑해요’를 비롯해 ‘오락실’ ‘호기심’ 등 쉬운 멜로디와 가사가 큰 사랑을 받았다. 한스밴드의 명곡들이 ‘슈가맨’에서 재해석된다면 반가워할 시청자들이 굉장히 많을 것이다.

# ‘영원’의 故 최진영
이제는 보고 싶어도 볼 수 없는 슈가맨 최진영. 그가 1999년 발표한 노래 ‘영원’은 애절한 멜로디와 가사, 최진영의 허스키한 목소리가 어우러져 듣는 이들의 마음을 울리는 불멸의 슈가송이다. 다시 만날 순 없지만, 그가 남긴 노래는 계속해서 우리들의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다.

# ‘다 줄거야’의 조규만
10~20대에겐 이승기가 부른 노래로 더욱 유명한 ‘다 줄거야’를 부른 가수는 조규만. 그가 2000년도에 발표한 노래 ‘다 줄거야’는 남성들이 지금도 사랑하는 노래방 애창곡. ‘다 줄거야’ 외에도 조규만의 히트곡으로는 ‘먼훗날’ ‘눈물 내리는 날’ 등이 있다. 조규만은 동생 조규찬, 형 조규천과 함께 조트리오라는 그룹으로도 활동했다.

# ‘그래서 그대는’의 얀
폭발적인 가창력과 끝을 모르는 고음이 돋보이는 록발라드로 2000년대 초반, 남성들의 사랑을 받았던 얀. 김돈규가 ‘슈가맨’에 출연했을 당시 그의 독특한 헤어스타일과 어깨 위 앵무새를 언급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자서전’ ‘애프터’ ‘한’ ‘그래서 그대는’ ‘고무신을 신은 줄리엣’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남긴 얀은 지난 12일 방송에서 김돈규와 함께 등장해 “시즌2에는 꼭 나가겠다”고 약속을 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