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셀카 중독 엄마의 딸 “나한테 아예 관심이 없다”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딸,동안 엄마/사진제공=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딸,동안 엄마/사진제공=SBS ‘동상이몽’ 방송화면

‘동상이몽’에 셀카 중독 동안 엄마가 출연했다.

1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괜찮아 괜찮아’에서는 SNS 중독 동안 엄마의 일상이 방송됐다.

이날 SNS에 중독된 엄마가 고민이라고 털어놓은 딸은 “원래 엄마는 잘못된 걸 판단하는 길잡이 역할을 해주잖아요”라며 “그런데 저한테는 아예 관심이 없어요”라며 서러움을 호소했다.

엄마는 아침에 눈을 뜨자마자 허세가 가득한 셀카를 찍는 일에만 열중했고, 계속 딸에게 함께 사진을 찍자고 제안해 딸을 피곤하게 만들었다. 심지어 엄마는 딸이 공부를 해야하는 상황에도 자신의 사진을 찍어주길 바랐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