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을 탐하다’ 선우용녀, 입맛과 건강 회복시킬 ‘사찰음식 체험기’

[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선우용녀,신현준/사진제공=JTBC ‘식품을 탐하다’

선우용녀,신현준/사진제공=JTBC ‘식품을 탐하다’

‘식품을 탐하다’ 배우 선우용녀가 천년의 역사가 담긴 사찰음식을 체험했다.

오는 12일 방송될 JTBC ‘식품을 탐하다’에서는 더운 여름철 잃어버렸던 입맛과 건강을 회복시켜주는 사찰음식에 대해 알아본다.

신현준과 선우용녀는 수도사를 찾아 적문스님에게 사찰요리를 배웠다. 적문스님이 소개한 사찰요리는 연잎밥과 삼색만두전골, 오이 수삼말이다. 삼색만두전골을 맛본 신현준은 “육수는 물론, 만두소에 고기가 없는데도 풍미가 대단하다. 사찰음식의 진면모를 본 것 같다”라며 감탄했다.

여름 보양식으로 좋다는 오이수삼말이는 신선한 채소와 인삼의 쌉싸름함으로 선우용녀를 사로잡았다.

또한 정관스님과 선재스님이 출연해 제철 음식으로 만들 수 있는 다양한 사찰음식 레시피를 소개한다. 선재스님은 “간경화로 1년의 시한부를 선고받았지만 사찰음식을 통해 건강을 회복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JTBC ‘식품을 탐하다’는 오는 12일 오전 9시에 방송된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