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박해미, 임수향♥안우연 닭살에 “이런 반푼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아이가 다섯' 캡처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KBS2 ‘아이가 다섯’ 캡처 / 사진제공=KBS2 방송화면

‘아이가 다섯’ 박해미가 임수향과 안우연의 닭살 행각에 당황했다.

10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에서는 김태민(안우연)과 장진주(임수향)가 영상 통화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태민은 장진주와 영상 통화 중 갑자기 화면을 돌려 모친(박해미)을 비췄다. 앞서 모친에게 모진 말을 들었던 장진주는 그럼에도 살갑게 인사를 해 모친을 당황케 했다.

이에 김태민이 “엄마보다 내가 1순위여야 한다”고 투정하자 모친은 “저런 반푼이 같은 녀석”이라고 속으로 혀를 찼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