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다섯’, 총제적 위기에 빠진 세 커플… 고구마 한가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아이가 다섯'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아이가 다섯’ 화면 캡처 / 사진=KBS 제공

갈등만 쌓이고 있다.

9일 방송된 KBS2 ‘아이가 다섯’(극본 정현정 정하나, 연출 김정규) 41회 방송에서는 안재욱(이상태 역)과 소유진(안미정 역)의 아이들이 새로운 환경에 불만을 가지며 갈등하게 되고, 성훈(김상민 역), 신혜선(이연태 역) 커플에 이어 임수향(장진주 역), 안우연(김태민 역) 커플도 이별 위기에 빠져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서로 다른 환경에서 자라온 안재욱과 소유진의 아이들 모두가 재혼으로 인해 함께 살게 된 것에 불편함을 느끼고 불만도 커지고 있다. 뭐하나 아쉬울 것 없이 풍족한 삶을 누려오던 안재욱의 아이들은 개인 과외도 할 수 없고 무엇이든 소유진의 아이들과 나눠 써야 되는 것에, 소유진의 아이들은 엄마로부터 안재욱의 아이들과 차별대우를 당하고 있다는 생각에 불만이 가득했다.

안재욱은 처가로부터의 지원을 끊어야 하는 것도 있었지만 돈으로만 애들을 키우려 하는 교육방식으로부터 아이들을 벗어나게 해주고 싶었다. 소유진은 안재욱의 아이들과 친해지기 전에 훈육을 먼저 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상황이었기에 자신의 아이들만 나무랄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으나 아이들은 이를 이해하지 못하고 엄마 아빠에 대한 불만이 쌓여가고 있는 것이다.

한편, 안우연의 부모님을 만난 임수향은 안우연 부모님의 호감을 얻은 것으로 생각했으나 이것은 자신과 안우연의 착각이었음을 곧 알게 되었다. 박혜미(상민모 역)는 임수향에게 쇼핑을 함께 하자며 전화했고 기쁜 마음으로 박혜미와 함께 쇼핑을 했지만, 쇼핑이 끝난 후 박혜미로부터 안우연과 헤어져 달라는 청천벽력 같은 통보를 받았다.

성훈은 신혜선의 마음을 다시 되돌리기 위해 간절하게 애원도 해보고 신혜선이 너무 좋아서 안우연의 형임을 알게 되면 신혜선이 떠날까 봐 두려워 솔직하게 말할 수 없었던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신혜선에 대한 섭섭함에 화도 내 보지만 이별에 대한 신혜선의 결심은 단호했고 성훈은 가슴 아픈 눈물을 흘렸다.

성훈, 신혜선 커플에 이어 임수향, 안우연 커플도 이별위기에 빠지면서 이 두 커플이 위기를 극복하고 더 견고해진 사랑을 보여줄지, 아니면 끝내 이별 하게 되는 것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극에 대한 호기심을 더욱 높이고 있다.

이날 방송된 ‘아이가 다섯’은 시청률 25.6%(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하며 19주 연속 토요일 전체 프로그램 1위를 차지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