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미란, 두 얼굴 매력으로 스크린 찾은 언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영화 '봉이 김선달'과 '덕혜옹주'에서 상반된 매력을 선보이는 라미란 / 사진제공=CJ E&M

영화 ‘봉이 김선달’과 ‘덕혜옹주’에서 상반된 매력을 선보이는 라미란 / 사진제공=CJ E&M

배우 라미란이 상반된 매력으로 올여름 관객들을 만난다.

라미란은 지난 6일 영화 ‘봉이 김선달’ 개봉에 이어 오는 8월 ‘덕혜옹주’로 다시 한 번 스크린 점령에 나선다.

라미란은 ‘봉이 김선달’에서 눈치 하나로 점괘를 맞추는 윤보살로 분해, 특유의 유쾌한 매력으로 등장과 동시에 눈길을 사로잡는다. 위기의 순간에도 재치 있는 기지를 발휘하는 ‘윤보살’ 캐릭터는 라미란의 맛깔 나는 연기와 버무려지며 김선달 사기패의 홍일점다운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어 ‘덕혜옹주’에서는 복순 역을 맡았다. 복순은 덕혜옹주를 평생 모시며 곁을 지키는 궁녀로 굴곡진 삶을 살았던 덕혜옹주의 감정선을 따라가며 큰 울림을 전할 예정. 특히 ‘봉이 김선달’과는 180도 다른 캐릭터로 폭 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를 선보일 라미란을 확인할 수 있다.

‘덕혜옹주’를 연출한 허진호 감독은 극 중 라미란에 대해 “진정성 있는 연기가 인상적이었다. 우리가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라미란의 새로운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극찬을 보냈다.

라미란은 현재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에도 출연하며 연기와 예능을 오가며 종횡무진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