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스’ 하명희의 ‘사이다’ 필력… 흥행 일등공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SBS '닥터스'의 네 주인공 윤균상(왼쪽부터), 박신혜, 김래원, 이성경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SBS ‘닥터스’의 네 주인공 윤균상(왼쪽부터), 박신혜, 김래원, 이성경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닥터스’ 하명희 작가의 필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극본 하명희, 연출 오충환)가 시청률 20%(닐슨코리아 집계, 수도권 기준)를 돌파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닥터스’의 흥행 비결로는 김래원, 박신혜의 뛰어난 연기력과 연출의 힘도 있지만, 매회 명대사를 탄생시키며 여심을 쥐락펴락하는 하명희 작가의 필력을 빼놓을 수 없다.

앞서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를 통해 통통 튀는 감각적인 대사들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하명희 작가의 필력은 ‘닥터스’에서 특히 빛을 발한다.

“결혼했니? 애인있어? 됐다 그럼”, “우리 사귀는 거야? 거절이야? 나쁜 기집애” 등과 같은 돌직구 대사는 그동안‘밀당’과 ‘고구마 로맨스’에 지친 시청자들에게 ‘사이다 로맨스’를 선사했다.

매회 등장하는 내레이션 역시 주인공의 심정을 대변해주며 극의 분위기 환기, 집중도를 높이는 동시에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유혜정(박신혜)의 과거 이야기를 풀어내며 가족 간의 따뜻한 정과 아름다운 사랑을 보여줬다.

이처럼 하명희 작가는 로맨스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초반 기획의도를 통해 말했듯 사람과 사람 사이의 관계를 따뜻한 시선으로 풀어내려 노력하고 있다.

드라마 제작사는 “하명희 작가의 따뜻한 시선과 대중의 감성을 자극하는 능력, 보편적인 사랑이야기도 흥미롭고 매력적으로 풀어내는 재기발랄함이 드라마 시청률 상승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고 전하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닥터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