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측 “‘무한도전’ 복귀? 정해진 것 없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정형돈 / 사진=텐아시아 DB

정형돈 / 사진=텐아시아 DB

방송인 정형돈 측이 방송 복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정형돈의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6일 텐아시아에 “정형돈과 김태호 PD, 유재석의 만남은 개인적인 사생활이라서 회사 차원에서 확인하기 어려운 부분”이라면서 “복귀 시점 역시 앞선 입장과 똑같다. 여전히 정해진 것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한 매체는 정형돈이 최근 MBC ‘무한도전’ 김태호 PD와 유재석과 비밀리 만남을 가졌고, 곧 프로그램에 재합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정형돈은 지난해 11월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오래 전부터 앓아왔던 불안 장애가 최근 심각해지면서 방송을 진행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어왔고 결국 제작진과 소속사 및 방송 동료들과 상의 끝에 휴식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정형돈은 MBC ‘무한도전’ ‘능력자들’ JTBC ‘냉장고를 부탁해’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등에서 하차하고 현재까지 휴식을 취하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