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 김승대 “사랑이라는 전제..제이슨에 공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승대

김승대/사진제공=쇼플레이

배우 김승대가 “실제로 극중 캐릭터 제이슨과 닮았다”고 말했다.

김승대는 5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연지동 두산아트센터에서 진행된 뮤지컬 ‘베어 더 뮤지컬’의 프레스콜에 참석해 “사실 철저한 이성애자라 작품에 대한 접근이 쉽지는 않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극중 동성 친구인 피터를 사랑하는 제이슨 역을 맡았다.

김승대는 이와 관련해 “동성, 이성을 떠나 사랑이라는 전제가 기본적으로 깔려 있었다. 처절하도록 아름답고, 미완성된 사랑 이야기라 공감했다”고 전했다.

이어 “배우라는 직업이 많은 이들에게 속을 드러내지 못한다. 잃을 것들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이 많다. 그런 부분들이 제이슨과 닮아있어서 더 매력을 느꼈다”고 애정을 표했다.

‘베어 더 뮤지컬’은 청춘들의 정체성에 대한 고민, 충돌, 불안, 방황을 그린다. 캐릭터들의 심리를 감각적으로 풀어낸 넘버는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대담한 가사로 관객들에게 호평받고 있다.

오는 9월 4일까지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