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배성우, 동생 배성재 언급 “점점 까부는 것 같아”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컬투쇼' 배성우 /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컬투쇼’ 배성우 /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컬투쇼’ 배성우가 동생 배성재에 대해 언급했다.

5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성우가 등장해 입담을 자랑했다.

이날 DJ컬투는 “두 번째 출연인데 자주 보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동생 배성재 때문에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배성우는 “동생은 회사원이다. 4대 보험도 적용된다. 나는 불안한 삶을 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동생 배성재와 몇 살 차이가 나느냐는 질문에는 “6살 차이가 난다. 나이 차이가 좀 난다. 부모님이 원래는 하나만 낳아서 기르려다가 내가 외롭다고 동생을 낳아달라고 했더니 낳아주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그는 “부모님이 내 일은 내가 스스로 해야 한다고 생각하셨기 때문에 동생 배성재에게 심부름 한 번 시키지 않았다”며 “그러다 보니 점점 겁이 없어져서 까부는 것 같았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한편 배성우는 지난해 다작왕 2위에 올랐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