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서유리, 누리꾼 뱃살 지적에 ‘심기 불편’

[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서유리, 차홍 / 사진=MBC '마이리틀텔레비전' 캡처

서유리, 차홍 / 사진=MBC ‘마이리틀텔레비전’ 캡처

‘마리텔’ 서유리가 누리꾼들의 뱃살 지적에 당황했다.

2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에서는 래시가드 차림으로 차홍을 찾아 헤어스타일 변신을 의뢰한 서유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때 채팅창에는 서유리의 래시가드 차림을 보고 뱃살을 지적하는 댓글이 올라왔고, 서유리는 “뱃살이 아니라 뼈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차홍은 자신이 진짜 만져보겠다고 나섰고 “진짜 뼈다”라며 갈비뼈가 만져진다고 말했다.

하지만 채팅창에는 서유리의 래시가드 차림을 놀리는 댓글이 줄을 이었고 ‘뼈시가드’라는 별명을 붙여줘 폭소를 자아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