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 리틀 텔레비전’ 세븐틴, 시청자와 함께 ‘마리텔’ 로고송 안무 만들기 도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세븐틴이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했다. / 사진제공=MBC

세븐틴이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했다. / 사진제공=MBC

세븐틴이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의 로고송을 직접 만든다.

세븐틴은 지난 방송에서 ‘마리텔’ 로고송 만들기에 도전, 톡톡 튀는 아이디어와 시청자들과의 소통으로 마리텔에 어울리는 가사를 구성해 전반전 1위를 달성했다.

오는 2일 방송되는 ‘마리텔’에선 로고송 만들기에 이어 본격적인 안무 짜기에 돌입한 세븐틴의 모습이 그려진다. 후반전 생방송에서 세븐틴은 로고송 가사에 맞는 재미있는 퍼포먼스들을 선보여 채팅창 시청자들로부터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세븐틴이 로고송 안무 짜기에 집중한 가운데 방송 도중 엠빅 탈을 쓴 스태프가 등장해 세븐틴과 보는 이들을 당황하게 했다. 하지만 엠빅 탈을 쓴 스태프는 직접 안무를 제작한 세븐틴에 못지않은 안무를 선보여 주위를 폭소케 했다.

세븐틴은 생방송에서 만든 안무를 바탕으로 12명의 멤버가 실제 타이틀 영상을 제작한다고 예고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세븐틴의 마리텔송 안무 제작기와 타이틀 영상은 오는 2일 오후 11시 15분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