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오해영’ 에릭 “키스 장인? 서현진이 잘 받아줬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또 오해영'에서 박도경 역으로 열연한 에릭 / 사진=E&J엔터테인먼트 제공

‘또 오해영’에서 박도경 역으로 열연한 에릭 / 사진=E&J엔터테인먼트 제공

에릭이 오해영 캐릭터에 매력을 느꼈다고 밝혔다.

에릭이 지난달 30일 진행된 tvN ‘또 오해영’(극본 박해영, 연출 송현욱) 종영 인터뷰에서 서현진이 연기한 오해영에 대해 “되게 매력 있는 캐릭터였다. 어떻게 보면 비호감이 될 수도 있는 인물을 본인의 매력으로 잘 살렸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나는 박도경이 길거리에서 오해영을 처음 본 순간 반했다고 생각한다. 극 중 예쁜 오해영과 그냥 오해영이라는 장치 때문에 당연히 박도경이 먼저 반하지 않았겠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함께 국수를 먹는 신에서 ‘먹는 거 예쁜데?’라는 말을 던진다. 그런 점에서 봤을 때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먼저 반했다고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서현진과는 벽키스를 시작으로 달달함이 넘치는 다양한 키스신을 소화했다. 에릭은 “기존 드라마라면 1, 2부 안에 굉장히 센 키스신이 나왔을 텐데, 계속 나오지 않다가 중반이 지나서 격한 감정으로 몰아쳤다. 그 점이 부담스러웠다”면서 “대본을 읽을 때는 좋았는데 막상하려고 하니까 걱정되고 불안했다. 서현진과 신경을 많이 썼다”고 털어놨다.

이어 “극 중 박훈(허정민)과 윤안나(허영지)가 가장 먼저 키스신 스타트를 끊었는데, 굉장히 셌다. 감독님께서 너네는 더 해야 된다고 부담을 줬다. 그래서 서현진과 얘기를 많이 해서 키스신을 찍었다. 그걸 찍고 나니까 확실히 다음부터는 편해지더라. 벽키스는 짜인 것 안에서 테크닉적인 요소가 들어갔다면, 이후에는 진실 되게 임했다”고 밝혔다.

에릭은 병원에서 오해영이 달려와 박도경을 끌어안고 키스하는 신이 가장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남자 주인공이 리드하는 키스신은 여러 드라마에서 많이 봤지만, 여자주인공이 뭔가 주도하는 키스신은 많이 없었다. 시청자 입장에서는 굉장히 좋더라. 신선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작품을 통해 ‘키스장인’이라는 별명이 붙은 것에 대해서는 “서현진이 잘 받아줬다”고 민망한 듯 웃어 보였다.

에릭은 지난달 28일 종영한 ‘또 오해영’에서 대한민국 굴지의 영화음향감독으로 외모도, 능력도 완벽하지만 예민하고 까칠한 성격을 지닌 박도경 역을 맡았다. 그는 악연으로 얽힌 오해영(서현진)을 향해 커지는 마음과 함께 은근히 챙겨주며 마음을 드러내는 ‘츤데레’ 매력으로 로코킹으로서의 건재함을 과시했다. 극 중 서현진을 챙기며 “있던 거야”, “들어와 자”라고 짧게 말하며 ‘4글자 박도경 어록’을 만들어내기도 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