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티드’ 납치범, 김아중에 두 번째 미션 전달 “실패하면 아들은 죽는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원티드'/사진제공=SBS '원티드' 방송화면

‘원티드’/사진제공=SBS ‘원티드’ 방송화면

‘원티드’ 납치범이 김아중에 두 번째 미션을 전달했다.

30일 방송된 SBS ‘원티드'(연출 박용순, 극본 한지완)에서는 송현우(박민수) 납치범이 지은을 통해 정혜인(김아중)에게 두 번째 미션을 전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지은은 동영상을 통해 미션을 전달했다. 지은은 한 의사의 사진을 보여주며 “이 사람은 살인자인데, 아무도 그 사실을 몰라요. 오늘 방송에서 이 사람이 살인자라는 사실을 증명하세요. 실패하면 현우는 죽어요”라고 경고했다.

정혜인은 그 사진을 보고 “우리 현우 아기때부터 봐줬던 주치의야. 믿을 만한 사람이야”라고 말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