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목보3’ 유세윤 “‘듀엣가요제’와 달리 ‘추리’라는 예능이 더해졌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그맨 유세윤 / 사진제공=CJ E&M

개그맨 유세윤 / 사진제공=CJ E&M

개그맨 유세윤이 ‘듀엣가요제’와 ‘너목보3’의 차이점을 설명했다.

유세윤은 30일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3(이하 너목보3)’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자신이 MC를 맡고 있는 두 프로그램 MBC ‘듀엣가요제’와 ‘너목보3’의 차이점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날 유세윤은 “‘듀엣가요제’와 ‘너목보’ 모두 일반인이 나와 노래를 한다”며 “‘듀엣가요제’는 일반인과 프로 가수의 협연이다. 조금 더 축제 분위기가 난다. 보는 입장에서는 음악을 감상하는 것에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유세윤은 “‘너목보3’는 음악을 들을 수 있지만, 여기에 ‘추리’라는 예능 요소가 추가됐다”며 “또 음치수사대 분들의 말솜씨가 좋아 재미를 더한다”고 설명했다. 또 유세윤은 “‘너목보3’는 단순한 구성을 띄고 있는 것 같지만, 그 안에 굉장한 디테일이 숨어있다. 벌써 시즌3까지 왔으니 이제 안정권이다”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 외에도 유세윤은 립싱크의 신으로 불리는 것에 대해 “내 업이다”라며 “이걸 해야 돈을 받는다고 생각하며 립싱크를 한다. 그러면 잘 하게 된다”고 고백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너목보3’는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얼굴만 보고 실력자인지 음치인지를 가리는 대반전 음악 추리쇼다. 이번 시즌은 지난 시즌 1, 2 이후 3번째로, 노래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음치라도 최후의 1인이 될 수 있는 유일한 프로그램이다.

‘너목보3’는 오늘(30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