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목보3’ 이선영 PD “음악 예능의 포화 상태, ‘너목보3’는 다르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Mnet '너목보3' 이선영 PD / 사진제공=CJ E&M

Mnet ‘너목보3’ 이선영 PD / 사진제공=CJ E&M

‘너목보3’ 이선영 PD가 프로그램의 차별성을 설명했다.

이선영 PD는 30일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진행된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3(이하 너목보3)’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너목보3’는 타 음악 예능과 다른 차별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이 PD는 “음악 예능이 워낙 많아졌다. 원래 우리는 음악 채널인 Mnet이라 계속 음악을 하고 있긴 했다”며 입을 열었다. 그는 “우리는 대결을 하지 않는다”며 첫 번째 차별점을 꼽았다. 이어 “대결보다는 궁금하게 만드는 것에 포인트를 뒀다”고 덧붙였다.

이 PD는 또 “어떤 예능보다 가장 다양한 장르와 다양한 실력자를 보여줄 수 있다. 가요는 기본이고 클래식, 국악 등을 다 담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지막 차별점으로는 “기본 음악 예능에 더해진 ‘립싱크’와 ‘음치’라는 새로운 요소”를 제시했다.

‘너목보3’는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얼굴만 보고 실력자인지 음치인지를 가리는 대반전 음악 추리쇼다. 이번 시즌은 지난 시즌 1, 2 이후 3번째로, 노래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음치라도 최후의 1인이 될 수 있는 유일한 프로그램이다.

‘너목보3’는 오늘(30일) 오후 9시 40분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