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트’ 피에스타 린지 “뮤지컬의 매력 알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린지

린지/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걸그룹 피에스타 린지가 뮤지컬 ‘페스트’에 참여하는 각오를 밝혔다.

린지는 30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행당동 디노체컨벤션에서 진행된 뮤지컬 ‘페스트’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그는 극중 타루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린지는 “두 번째 뮤지컬 도전이다. 화려한 조명, 짧은 시간에 집중력을 요구하는 가요 프로그램과는 달리 두 시간 이상의 공연을 이끌어가는 라이브에 매력을 느끼고 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이어 “최선을 다해서 하려고 노력 중”이라고 포부를 덧붙였다.

‘페스트’는 프랑스 대문호 알베르 카뮈의 소설 ‘페스트’를 원작으로, 가수 서태지의 음악을 엮은 창작 뮤지컬이다. 첨단 도시 오랑에서 수백 년 전 창궐했던 페스트가 발병하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다.

오는 7월 22일부터 9월 30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