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스트’ 노우성 연출가 “알베르 카뮈와 서태지의 운명적 만남”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페스트

노우성 연출가/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뮤지컬 ‘페스트’의 노우성 연출가가 “두 아티스트를 잘 만나게 하는 것이 첫 번째 목표였다”고 말했다.

노우성 연출가는 30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행당동 디노체컨벤션에서 진행된 ‘페스트’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처음 제안을 받고 알베르 카뮈라는 작가와 서태지라는 아티스트, 두 사람이 표현하는 예술을 잘 만나게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연출로서, 예술적인 방향은 뒤로하고 카뮈와 서태지가 뮤지컬 안에서 자연스럽게, 또 운명적으로 만나게 하는 것이 중요했다. 그 작업을 오래했다”고 설명했다.

노 연출가는 또 “그 결과로, 배경과 시대가 원작과 달리 가까운 미래로 설정했다”고 덧붙였다.

‘페스트’는 프랑스 대문호 알베르 카뮈의 소설 ‘페스트’를 원작으로, 가수 서태지의 음악을 엮은 창작 뮤지컬이다. 첨단 도시 오랑에서 수백 년 전 창궐했던 페스트가 발병하면서 일어나는 일들을 그린다.

오는 7월 22일부터 9월 30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