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수의 신’ 조재현, 정유미에 마지막 거래 제안? ‘결말 궁금’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KBS2 '마스터-국수의 신'  정유미, 조재현 / 사진제공=베르디미디어

KBS2 ‘마스터-국수의 신’ 정유미, 조재현 / 사진제공=베르디미디어

‘국수의 신’ 조재현이 정유미에 마지막 거래를 제안한다.

30일 방송되는 KBS2 ‘마스터-국수의 신’ 최종회에서는 진실을 사이에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김길도(조재현)와 여경(정유미)이 마지막 거래를 한다.

이 거래는 더 이상 잃을 것이 없기에 더욱 독기를 품은 김길도가 여경에게 먼저 제안, 여경의 승낙과 거절에 따라 누군가의 생사가 결정될 중요한 문제이다.

특히 이는 19회 엔딩에서 친구들과 다해(공승연)를 위해 목숨을 바친 태하(이상엽)의 죽음과 크게 관련돼있어 결말로 향할수록 몰입도를 배가시킨다.

지금까지 여경은 부모님을 살인교사한 김길도를 잡기 위해 모든 인력을 총 동원, 검사직을 포기할 마음으로 뇌물까지 받으며 고군분투 해왔다. 때문에 절대 손을 잡을 것 같지 않던 두 사람 사이에 오간 거래 내용이 무엇인지, 또한 극적으로 이 거래가 성립된다면 어떤 결과를 낳을지 주목되고 있다.

조재현이 정유미에게 제안한 거래는 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국수의 신’ 최종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