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PHOTO] ‘성추행 파문’ 이주노, 경찰서 입구 옆문으로 입장

[텐아시아=조슬기 기자] 그룹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 이주노가 30일 오후 서울 용산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이주노는 지난 25일 새벽 3시쯤 이태원의 한 클럽에서 디자이너 양모양과 회사원 박모양 등을 뒤에서 끌어안아 가슴을 만지고 하체를 밀착하는 등 강제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슬기 (이주노 출석)

그룹 서태지와 아이들 출신 이주노가 30일 오후 서울 용산경찰서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조슬기 기자 kell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