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냥’ 조진웅 “산에서 권율에 몰래 카메라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영화 '사냥' 조진웅 / 사진제공=롯데 엔터테인먼트

영화 ‘사냥’ 조진웅 / 사진제공=롯데 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진웅이 영화 ‘사냥’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조진웅은 3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사냥'(감독 이우철)을 촬영할 때 스태프들과 배우 권율에게 몰래 카메라를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조진웅은 같은 소속사인 권율과 같이 촬영한 소감을 이야기하며 “율이가 ‘맹실장’ 캐릭터에 이입이 됐나보더라. 맹실장 캐릭터 자체가 얄미운 캐릭터라 스태프들과 몰래 카메라를 해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원래 권율이 오면 모두 다 반겨주고 그랬는데 그날은 권율이 인사하면 다들 안 받아주고 다른 사람한테 이야기했다. 특히 박병은이 잘했다. 박병은은 쳐다도 안 보고 그냥 갔는데 스태프들이 또 그걸 따라했다”며 “나중에는 권율이 냇가에서 혼자 돌 던지고 있더라. 우리는 그런 거 하면 냉정하게 하거든”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그렇게 한 시간 정도 한 다음에 내가 말을 걸었더니 애잔하게 쳐다보더라. 그런데 권율이 당황했던 건 몇 초고 알고 있었다면서 또 재간을 부렸다. 굴하지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사냥’은 금을 차지하려는 엽사 무리와 소중한 것을 지켜야 하는 사냥꾼이 출구 없는 산 속에서 벌이는 추격 스릴러다. 현재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