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인표♥라미란,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서 부부 호흡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차인표, 라미란 / 사진제공=팬 엔터테인먼트

배우 차인표, 라미란 / 사진제공=팬 엔터테인먼트

배우 차인표와 라미란이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KBS2 새 주말연속극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이하 월계수)'(가제 극본 구현숙, 연출 황인혁) 제작사 팬 엔터테인먼트는 30일 “배우 차인표와 라미란이 ‘배삼도-복선녀’ 부부로 나란히 캐스팅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해 11월 JTBC ‘디 데이’ 종영 이후 8개월여 만에 안방극장으로 돌아오는 차인표가 연기할 배삼도는 한때 전설의 천재 재단사로 이름을 날렸으나, 지금은 통닭집을 운영하는 인물이다. 훤칠한 키와 출중한 외모의 상남자로 재단 기술은 물론 의협심과 의리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만, 아내에게만은 쩔쩔맨다.

배삼도의 부인 복선녀는 라미란이 맡는다. 라미란은 최근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로 예능은 물론 영화 ‘봉이 김선달’, ‘덕혜옹주’를 통해 대세 배우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극중 선녀는 남편 삼도를 쥐 잡듯하는 통닭집의 안주인이다. 남자처럼 우락부락한 외모로, 돈에 집착하지만 경우가 바르고 책임감 강한 성격이다. 겉보기와 달리 삼도에게 쏟아지는 뭇 여성들의 시선에 언제나 노심초사하는, 알고 보면 여린 마음씨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제작진은 “시청자들의 웃음보와 눈물샘을 동시에 자극할 커플이다. 역대급 케미와 재미를 합작할 것”이라며 “정말 많은 기대를 걸어도 좋다”고 성공을 자신했다.

‘월계수’는 ‘아이가 다섯’ 후속으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맞춤양복점 월계수 양복점을 배경으로 사연 많은 네 남자의 눈물과 우정, 성공 그리고 사랑을 그린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